평화 문화의 도시, 김포

즐거움이 가득한 이 곳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인물

  • 문화유산
  • 김포 역사
  • 인물
눌재 양성지(梁誠之) 상세보기 - 인물,내용,파일,작성일,조회수 정보 제공
인물 눌재 양성지(梁誠之)
태종 15년(1415)~성종 13년(1482)
조선 학자․문신. 자는 순부(純夫), 호는 눌재(訥齋)․송파(松坡), 본관은 남원(南原), 증우찬성(贈右贊成) 구주(九疇)의 아들이다.

1.생 애
세종 23년(1441) 생원․진사 양시에 합격, 이어 식년문과에 급제, 경창부승(慶昌府丞)․성균주부(成均主簿)를 역임하였다. 훈구파(勳舊派)의 중진으로서 이듬해 집현전에 들어가, 부수찬(副修撰)․교리(校理) 등을 지내고 춘추관기주관(春秋館記注官), 고려사수사관(高麗史修史官)을 겸임하며 <고려사> 개찬에 참여했다. 이어 집현전 직제학(直提學)에 승진, 단종 1년(1453) 왕명으로 <조선도도(朝鮮都圖)>, <팔도각도(八道各圖)>를 작성했고 다음해 <황극치평도(皇極治平圖)>를 찬진했다.
세조 1년(1455) <팔도지리지(八道地理志)>를 편찬하고 이듬해 집현전이 폐지되자 좌보덕(左輔德)에 전임, 동지중추원사․동지중추부사를 지내고, 세조 9년(1463) 왕명으로 <동국지도(東國地圖)>를 찬진하고 홍문관(弘文館) 설치를 건의, 역대 서적을 보관케 하고 제학(提學)으로 취임했다. 이듬해 구현시(求賢試)에 급제, 이조판서에 오르고 대사헌 재직 중 <오륜록(五倫錄)>을 찬진했다. 이듬해 발영시(拔英試)에 급제하고 서적의 보전과 간행을 건의하는 상소를 올려 학문의 발전을 꾀했고 다음해 <해동성씨록(海東姓氏錄)>을 찬진했다.
예종 1년(1469) 지중추부사․홍문관제학․지춘추관사(知春秋館事)를 겸직하며 <세조실록>, 성종 1년(1470) <예종실록> 편찬에 참여, 공조판서를 거쳐 1471년 좌리공신(佐理功臣) 3등으로 남원군(南原君)에 봉해졌다. 성종 8년(1477) 대사헌을 재임, 지춘추관사가 되고 성종 12년(1481) 홍문관 대제학(大提學)으로 <여지승람> 편찬에 참여했다. 이 해 지중추부사가 되어 문신정시(文臣庭試)에 장원하고 성종 13년(1482) 서적의 간행과 수장에 대한 12조의 건의문을 올렸다. 시호는 문양(文襄)이고, 묘는 김포시 양촌면 대포리에 있다.

2.업적과 사상
세종 조부터 성종 조에 이르기까지 6조에 걸쳐 역임하는 동안에 문교(文敎) 상에 끼친 공로는 제외하고라도 정치상의 의견과 언론이 어느 것이나 다 당시를 일깨우고 후세의 거울이 되지 않음이 없었다. 그리하여 세조는 그를 해동(海東)의 제갈량이라고까지 하였다는 것이다. 그는 항상 역사의 현실에 착안하여 나라를 위하는 긴요한 도리를 꿋꿋이 주장함이 특색인 바, 그 당시에 있어서 사리를 가장 똑바로 이해하던 경륜가였다.
중국 고대의 요순(堯舜)만을 유일한 이상적 군주로 떠받드는 시절에 단군을 국조(國祖)로 모셔 받들기를 주장하였으며, 중국의 역사만을 일반 교과서로 사용하던 시절에 우리의 동국사(東國史)를 배울 것을 주장하기도 하였고, 온 세상이 중국의 풍속에 휩쓸리는 때에 나라의 고유한 풍속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뿐 아니라 문신이면서도 군비에 대한 관심이 또한 컸다. 우리 나라에는 문묘(文廟)는 있으나 무묘(武廟)는 없으니 마땅히 무묘를 세워 역대의 명장을 모시자고 주장하였다. 고구려 유속을 본받아 봄에는 3월 3일, 가을에는 9월 9일에 교외에서 사격대회를 열어 사기를 드높이고 무풍을 장려하자고 하였으니, 확실히 그 당시 사회로 보아 일대 경종이 아닐 수 없었다.
군정 10책 가운데서도 특히 군호의 중요함을 역설하여 말하기를 신라의 풍속에는 전쟁에서 사망한 자는 벼슬을 한 등 올려주어 명예롭게 하고, 그 유가족들은 관록으로써 부양하여 우대하였으니 위국진충(爲國盡忠)의 용사들이 생겨남은 당연한 일이었다. 그런데 최근 전사자에게는 특별한 은전이 없고 마땅히 주는 부미까지도 받기가 어렵게 되었으니, 이러고서야 어찌 군졸들의 모험심을 고취시킬 수 있겠느냐고 하였다. 이것은 당시 군정의 여러 가지 결함을 명석하게 지적한 것이라 하겠다. 그러나 이러한 좋은 의견도 실행에 옮겨지지 못하고 무인을 멸시하는 폐풍(弊風)은 교정되지 못한 채로 500년간을 내려왔다.
정병주의를 주장하여 양보다 질에 더욱 치중하여 군사를 뽑는 데 있어서 반드시 실험을 치러 우수한 군사를 뽑도록 하였고, 또 병역의 토대가 되는 호적의 정확성을 기할 것, 독자의 군복무 면제 등을 징병에 있어 3대 원칙으로 삼은 것은 그의 탁월한 의견으로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여러 가지 좋은 방안을 수립하였는데, 그 중에서 비변 10책 같은 것이 국방에 관한 근본방침을 상술한 것이니, 이 또한 그의 대표적 의견이라 할 수 있다.
세종의 명에 의하여 편찬한 <팔도지리지>와 <연변방수도>는 정확한 것으로 실제 측량한 지도가 없던 그 당시에서는 매우 위대한 공헌이라 할 수 있겠다 .
그는 또 농정에도 힘을 써서 국가에 건의하기를, 농사의 근본은 지력을 잘 이용하는 데 있는 것이므로 개간사업을 일으켜서 해변과 강. 육지에도 방축을 세워 수전(水田)을 만들자고 주장하였으며, 직업 없이 떠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모아서 농사를 짓게 하고 그밖에 여가가 있을 때는 무예를 익히게 하면 일거양득이 된다고 하였다.
이상의 여러 가지 일이 너무나 이상(理想)에 치우친 듯 하더라도 전혀 현실을 외면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다는 것이다. 민생을 위하여 소극적으로는 민폐를 제거하고, 적극적으로는 백성들의 복리를 증진시킬 여러 가지 건의를 하였지만, 그 중에도 특히 각 도․군․현에 의료기관의 설치를 주장한 것은 참으로 감탄할 만하다.
그의 주장에 의하면, 질병은 백성들이 가장 괴로워하는 바이니 서울에는 비록 의원들이 있어서 병을 진단하고 약을 주기도 하지만 지방에는 그렇지 못하여 촌의 백성들이 한번 질병에 걸리면 그 괴로워함은 차마 볼 수가 없으므로, 지방의 크기에 따라 의원 수를 정하여 전의감에 와서 의술을 연구한 후 각 지방에 돌아가 병을 돌보게 하고, 감사로 하여금 그 성적을 조사하여 보고하게 함으로써 상벌을 주면 이처럼 좋은 방법은 없겠다고 하였다.
사회정책에 대하여도 한층 진보적인 의견을 가졌으니 예를 들면, 백정이 양민 되는 길을 열어주자고 한 것과 노비에게만 노역을 치중하지 말고 균등하게 하자고 주장한 것 등이다. 그러나 한 걸음 더 나아가 노비의 폐지까지 생각이 미치지 못한 것은 당시 시대로 보아 어찌할 수 없는 일이었다.
또한 풍속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개혁적인 태도를 보여주고 있는데, 즉 혼례에 있어서 간단하게 하고 연찬에 있어서도 절약하고 검소하게 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는 당시 과거 시험에 대하여도 과목을 현실에 적합하도록 개정할 것을 여러 번 제의하였으며, 예술 방면에도 특히 깊은 이해를 가져 아악을 잘 보호하자고 하였으며, 우리 나라 악부와 중국 악부 외에 또 번악부란 것을 따로 설치하여 일본악과 여진악을 아울러 채용하자고 주장하였다.
또 그의 「서적 12사 상소문」을 보면 현대적 의의를 함축한 주장으로서 도서의 보존 및 간행에 실효를 꾀하자는 것이다. 언제나 그렇겠지만, 문화가 담겨 있는 서적의 보존은 사회 문화의 존속을 위한 중대 사명의 하나가 될 것이다. 그는 중국으로부터 들여온 서적은 비록 흩어져 없어진다 하여도 구할 수가 있지만 우리 나라의 문사는 한번 유실되면 다시는 얻을 수 없으니 우리 나라에서 만들어진 책은 반드시 여러 권을 만들어 여러 사고(史庫)에 두자고 말하였다.
사실 조선조 500여 년을 통하여 학자와 문인이 허다하였고 정략가와 모신도 적지 아니하였으나 대개는 정주의 학설과 반마(班馬 : 반고와 사마천)의 문장을 모방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대의명분(大義名分)을 구실 삼아 강경 외교를 부르짖거나 인의만으로 국방의 근본을 삼으려고 하는 무리가 매우 많았다. 그러나 자국의 현실을 바로 보고 백년대계는 세우지 못할망정 일국의 정치를 마음 굳게 먹고 잘 해가자는 실제적 경륜가는 매우 드물었다. 그는 조선왕조가 한창 번성할 때에 배출한 인물 중 하나의 현실적 경륜가로서 색다른 존재라 하겠다.

3.저서 및 편서
<눌재집(訥齋集)>
석인본. 6권 3책. 정조 15년(1791)에 왕명으로 규장각(奎章閣)에서 편각한 것인데, 권1~4는 주의(奏議), 권5는 잡저(雜著)․고금시(古今詩), 권6은 부록으로서 김수온(金守溫)․서거정(徐居正) 등의 시문 몇 편과 유사(遺事)․묵적(墨蹟) 등을 수록하였다.
그 뒤 후손인 주겸(柱謙)이 속편 4권 1책을 편찬하여 1938년에 원집과 함께 4책으로 중간하였다. 속편의 권1은 주의(奏議), 권2는 잡저, 권3은 부록, 권4는 유사이다. 후일에 후손인 재창(在昶)이 다시 원․속집을 1책으로 합편하고, 저자의 영정(影幀)과 외예보(外裔譜)를 책머리에 붙여 중간하였다.

<팔도지리지(八道地理志)>
<팔도지리지(八道地理志)>는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에서 발견되는 결점들을 보충하기 위하여 시작되었다. 편찬과정에서도 전국적으로 새로운 조사를 실시케 하였고, 그 자료들을 토대로 양성지의 오랜 조사와 노력 끝에 재정리하여 성종 9년(1478) 1월에 이르러 완성을 보게 되었다.
지금 서울대학교도서관 규장각본(奎章閣本)으로 보존되어 있는 <경상도속찬지리지(慶尙道續撰地理志)>는 바로 이 지리지(地理志)의 편찬을 위하여 경상감영(慶尙監營)에서 속찬된 것이다.
양성지는 자신의 조사에 의한 자료와 예조(禮曹)를 통하여 각도에 편찬규칙을 시달하여 별도로 속찬지리지를 편집케 하여 그 중 1부씩을 춘추관(春秋館)에서 모아, 그러한 자료들을 바탕으로 하여 <팔도지리지>를 편찬하였다. 그는 또 이 지리지에 팔도주군도(八道州郡圖), 팔도산천도(八道山川圖), 팔도각일도(八道各一道), 양계도(兩界圖) 등을 붙임으로써 더욱 완전한 지리지로서의 체제를 갖추었다. 이 <팔도지리지>는 조선 초기 지리서(地理書)의 결산이라고 할 수 있는 발전적 저서로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을 능가하는 학문적 가치를 가졌다고 할 수 있다.

4.작 품
여기서는 그의 전(箋)을 한 편 소개한다.
「사 남찬배 동부승지 전 (謝男瓚拜同副承旨箋)」
상유(桑楡)의 늦은 나이에 천지의 육성(育成)을 입사와 금(禽)․독(犢) 같은 미미한 자식이 일월의 남은 빛을 권근하게 되었사오니, 몸이 분가루가 되어도 보답하기 어렵사오매 마음에 감명됨이 어찌 한이 있사오리까.
엎드려 생각하옵건대, 신은 성품이 오활하고 처자가 황당하와, 40년 동안 성조(盛朝)에 있었으되 털끝만큼도 보익됨이 없었사옵고 5․6년을 두고 탄핵을 입었으매 매양 시위(尸位) 소찬(素餐)의 기롱을 기렸사오나 장차 그대로 종신하게 되오매 다시 무슨 희망이 있사오리까만, 임금의 은혜가 망극하여 서대(犀帶)의 반열에 뛰어 올랐사옵고, 소자(少子)가 무엇을 알아서 또 용후(龍喉 : 종지를 이름)선발에 참예하였습니다. 무(武)를 숭상하고 문을 높이어 이것으로써 저것을 권장하시니 어찌 노신(老臣) 한 집안만의 경사오리까, 실로 온나라 무인이 같이 즐거울 일입니다.
신 찬(瓚)이란 자는 오직 궁마(弓馬)만을 일삼고 시서(詩書)를 배우지 못했는데 예종(睿宗)의 막대하신 인(仁)을 입어 지위는 당상의 반열에 오르고, 성대(聖代)의 불차(不次)로써 주시는 사랑을 받아 직책은 금중(禁中)의 군사를 거느리게 되었사오니, 총영(寵榮)이 이미 깊고 분수에 또한 만족하옵니다. 하물며 이러한 친근하고 밀접한 자리란, 더욱이 미련하고 몽매한 자의 있을 데가 아니오니, 소임이 무거워 이겨내지 못할까 염려이옵고, 또한 계획이 옹졸해서 손해가 있을 듯 하옵니다.
감격과 두려움이 한꺼번에 모이매, 조심스럽고 황송함이 실로 더하오니 신은 마땅히 항상 어리석고 용렬한 자식을 더불고 더욱 충성을 격려하여 살아서는 머리를 바치고 죽어서는 결초(結梢)하여 길이 소심(小心)을 다할 것이오며, 자식으로 효자 되고 신하로 충신 되어 소절(素節)을 변하지 않을 것을 맹서하겠사옵니다.

▸저서 : <訥齋集>, <諭善書>, <時政記>, <三綱事略>, <東國圖經>
▸문헌 : <世宗實錄>, <文宗實錄>, <端宗實錄>, <世祖實錄>, <成宗實錄>, <海東名臣錄>, <國朝人物考>, <韓國人名大事典>, <京畿人物誌>

<출처 : 김포문화원>
파일
작성일 2019.10.14
조회수 978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문화예술과
  • 문의 031-980-2485
  • 최종수정일 2019.06.24

콘텐츠 만족도 조사

지금 보고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