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문화의 도시, 김포

즐거움이 가득한 이 곳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인물

  • 문화유산
  • 김포 역사
  • 인물
낙서 장만(張晩) 상세보기 - 인물,내용,파일,작성일,조회수 정보 제공
인물 낙서 장만(張晩)
명종 21년(1566)~인조 7년(1629)
조선조 문신. 자는 호고(好古), 호는 낙서(洛西), 본관은 인동(仁同), 군수 기정(麒禎)의 아들이다.

1.생 애
선조 22년(1589) 생원․진사 양시에 모두 합격하고 1591년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성균관․승문원의 벼슬을 거쳐, 예문관검열이 되었다. 그 뒤 전생서주부(典牲署主簿)․형조좌랑․예조좌랑․전적․직강․사서․정언․지평을 역임하고, 1599년 봉산군수로 나갔다.
이때 서로(西路)에는 명나라 군사가 내왕하여 그들에게 급식을 제공하였는데 조금이라도 마음에 차지 않으면 수령들을 결박하고 욕을 보이는 등 행패가 심하였으나 그들을 잘 다스려서 도리어 환심을 샀다. 이러한 일이 조정에 전하여지자 이를 포상하여 통정대부(通政大夫)에 승계(陞階)되고 동부승지에 승진되었다.
이듬해 특별히 가선대부(嘉善大夫)에 승계되고, 충청도관찰사로 나갔다가 다시 조정에 들어와 도승지․호조참판․대사간 등을 역임하였다. 이어 왕후의 고명주청부사(誥命奏請副使)․세자책봉주청부사(世子冊封奏請副使)로 2차에 걸쳐서 명나라에 다녀왔다. 이후 수년 동안 안으로는 형조․병조의 참판, 밖으로는 전라․함경 양도의 관찰사가 되었다.
특히, 함경도관찰사 재임 시에는 누르하치(奴兒哈赤)의 침입을 경고하여 그 방어책을 세울 것을 상소하였고, 광해군 2년(1610) 동지중추부사로 호지(胡地)의 산천지도를 그려 바쳤다.
이듬해 이항복(李恒福)의 건의로 평안도병마절도사로 나가 관서민(關西民)들이 편리하도록 군제(軍制)를 개혁하고, 여연(閭延) 등 오래 폐지되었던 4군(郡)을 버려둘 수 없음을 역설하고 여진추장에게 사람을 보내어 공첩(公牒)을 전달하고 조선의 땅임을 인식시켜 들어와 사는 여진사람들을 철수하게 하였고, 그 뒤 경상도관찰사로 나갔다가 호조참판으로 조정에 들어와 동지의금부사를 겸하였다.
당시 대북의 전횡을 힐책하다가 일시 삭직되었으나 곧 승계되어 형조판서에 오르고, 1619년 체찰부사가 되어 요동파병에서 패몰하여 서쪽 국경이 동요되자 이를 무마하는 데 힘썼으며, 왕명으로 찬획사(贊畵使) 이시발(李時發)과 함께 대(對) 후금정책을 협의하였다. 이어 숭정대부(崇政大夫)에 오르고 병조판서에 임명되었다.
그러나 공명정대한 공사처리가 도리어 권간(權奸)들의 시기를 받게 되어 벼슬을 포기할 각오로 시정(時政)을 극론하다가 광해군의 노여움을 사자 병을 칭탁하고 통진으로 물러갔다. 다음 해 인조반정으로 새 왕이 등극하자 도원수에 임명되어 원수부를 평양에 두고 후금의 침입에 대비하였다.
인조 2년(1624) 이괄(李适)이 반란을 일으키자 각지의 관군과 의병을 모집하여 이를 진압하였다. 이 전공으로 진무공신(振武功臣) 1등에 책록되고 보국숭록대부(輔國崇祿大夫)에 올라 옥성부원군(玉城府院君)에 봉하여졌다.
이어 우찬성에 임명되고 팔도도체찰사로 개성유수를 겸하였으며, 그 뒤 병을 구실로 풍덕 별서(別墅)로 내려갔으나 왕의 절책(切責)을 받고 다시 조정에 들어와 병조판서로 도체찰사를 겸하였다. 그러나 1627년 정묘호란에 후금군을 막지 못한 죄로 관작을 삭탈당하고 부여에 유배되었으나 앞서 세운 공으로 용서를 받고 복관되었다.
문무를 겸비하고 재략이 뛰어났다. 영의정에 추증되고, 통진의 향사(鄕祠)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충정(忠定)이다

2. 저 서
<낙서집(洛西集)>
시문집으로, 고려대학교 도서관 등에 소장돼 있다. 권두에는 이의현(李宜顯)의 서문이 있고, 권1에는 시(詩), 권2․3에는 소차(疏箚)가 있다. 장만은 군사통으로서, 함경도․평안도의 관찰사와 병사(兵使) 및 부체찰사(副體察使)와 도원수(都元帥)를 오랫동안 역임하였다.
소차는 대부분 변경의 군사문제에 대한 견해와 대책에 대한 내용으로 되어 있다. 권4는 계(啓)․의(議)․장계(狀啓)․기행(紀行)․서(書)가 있다. 「장단적벽선유일기(長湍赤壁船遊日記)」는 광해군 7년(1615) 4월 2일부터 6일까지 임진강을 유람하면서 기록한 기행문이다. 권5는 부록으로 최명길(崔鳴吉)이 지은 행장, 장유(張維)의 신도비명, 이식(李植)의 묘지명, 송시열(宋時烈)의 묘표 등 당대 최고의 문신과 학자들이 지었다.
권6․7도 부록인데, 권6에는 1623년 이괄의 난을 진압하기 위하여 출정하는 장만을 위해 이정구(李廷龜)의 「서행증언서(西行贈言序)」와 유근(柳根)의 「장원수출사서(張元帥出師序)」가 붙은 <서행증언>이 있다. 권7은 김기종(金起宗)의 서문이 붙어 있는 <서정록(西征錄)>이 대부분이다. <서정록>은 장만이 이괄(李适)의 난을 진압하기 위하여 출정하여 난을 평정하기까지의 행적을 기록한 글이다. 권말에는 저자의 현손 보현(普顯)의 발문이 있다.

3.관련 사건
(1) 이괄의 난
이괄은 인조반정에 공이 많았는데도 논공행상에는 반정계획에 늦게 참가하였다 하여 2등 공신이 되었으며 한성부윤(漢城府尹)에 임명되었다. 그러던 중 관서(關西) 지방에 호인(胡人)이 침입할 염려가 있다 하여, 이괄을 도원수(都元帥) 장만(張晩) 휘하의 부원수(副元帥) 겸 평안병사로 좌천시켜 평안도 영변(寧邊)에 머무르게 하였다. 이에 그의 불만은 더욱 커져 반란을 꾀하게 되었는데, 조정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전교수(前敎授) 문회(文晦)의 밀고로 미리 알고 서울에 있던 이괄의 아들을 체포하였다.
이괄은 그의 부하 이수백(李守白)․기익헌(奇益獻), 구성부사(龜城府使)인 한명련(韓明璉)과 함께 가까운 병영(兵營)의 군사 1만여 명과 항왜병(降倭兵) 100여 명으로 먼저 개천(价川)을 점령하고 평양으로 진격하였다. 이에 조정에서는 영의정 이원익(李元翼)을 도체찰사(都體察使)로 삼아 반란군을 토벌하게 하는 한편, 반란군과 내응할 것을 염려하여 전 영의정 기자헌(奇自獻) 등 35명을 처형하였다.
반란군은 평안도의 순천(順川)․자산(慈山)․중화(中和), 황해도의 수안(遂安)․황주(黃州) 등을 차례로 점령하고 평산(平山)으로 진격하였다. 중앙에서 파견한 토벌군과 장만이 이끄는 추격군은 합세하여 저탄(猪灘)에서 반란군과 싸웠으나, 도리어 반란군에게 패하였고 반란군은 승승장구하여 경기도의 개성․벽제에 이르렀다. 이에 인조는 공주로 피난을 갔고 한성은 반란군에게 점령되었다. 이괄은 1624년 2월 11일 선조(宣祖)의 열 번째 아들 흥안군(興安君)을 왕으로 추대하였는데, 바로 그날 밤 장만은 패잔병을 수습하여 반란군을 한성 근교의 안령(鞍嶺)에서 대파(大破)하였다.
이괄은 패잔병을 이끌고 광희문을 빠져나와 경기도 이천(利川)으로 달아났으나, 전부대장(前部大將) 정충신(鄭忠信)의 추격을 받았다. 이에 이괄의 부하 기익헌․이수백 등은 자기들의 목숨을 보전하기 위해 이괄․한명련 등 9명의 목을 베어 관군에 투항하여 반란은 평정되었다.
▸저서 : <洛西集>
▸문헌 : <先祖實錄>, <光海君日記>, <仁祖實錄>, <韓國人名大事典>

<출처 : 김포문화원>
파일
작성일 2019.10.14
조회수 821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문화예술과
  • 문의 031-980-2485
  • 최종수정일 2019.06.24

콘텐츠 만족도 조사

지금 보고계시는 화면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